LG화학, 손지웅 사장 등 사상 최대 승진…에너지솔루션 김종현 CEO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 초대 CEO 김종현 사장 내정

"사업성과 기반 및 젊은 미래 사업가 육성 초점"

부사장 승진 4명, 전무 승진 11명, 상무 신규선임 24명

 

 

 

 

LG화학은 26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4명, ▲전무 승진 11명, ▲상무 신규선임 24명 및 수석연구위원 승진 1명을 포함한 총 41명의 사상 최대규모의 2021년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LG화학은 이번 인사의 특징에 대해 철저한 사업성과를 기반으로 ▲미래 사업가 육성을 위한 젊은 인재의 과감한 발탁, ▲여성 및 외국인 임원 선임을 통한 다양성 및 글로벌 조직 역량 강화, ▲전지 신설법인의 안정적 출범을 통한 미래 사업 경쟁력 제고에 초점을 맞췄다.



오는 12월 1일 출범하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의 신임 CEO는 김종현 사장, CFO에는 이창실 전무, CHO에는 박해정 신임 전무를 각각 내정했다.


김종현 사장은 LG화학 소형전지사업부장(전무), 자동차전지사업부장(부사장), 전지사업본부장(사장) 등 전지 부문 주요 직책을 경험하며 배터리 사업을 주도해왔다. 특히 2018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은 이후 전지 사업을 명실상부한 세계 1위 배터리 기업의 자리에 올려놓은 인물이다.


현재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는 손지웅 부사장이 탁월한 성과를 인정 받아 사장으로 승진했다. 손지웅 사장은 서울대 의학박사 출신으로 전문의, 의대 교수, 글로벌 제약사 주요 직책 등을 경험한 의약사업 분야 전문가다. 2017년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으로 보임해 사업 수익성 개선 및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 등 중장기 성장 모멘텀을 강화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김성민 전무는 LG그룹의 주요 계열사에서 최고 인사책임자를 역임한 HR 전문가다. 작년 12월 LG화학 CHO로 보임해 대내외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HR 제도 개선 등을 통해 사업경쟁력 확보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정대 전무는 재무·회계·경영진단 등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전문가다. ㈜LG 및 LG이노텍 등에서 사업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재무구조 안정화를 주도했다. 업무 프로세스 개선 및 정도경영 확산을 통해 사업경쟁력 확보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정근창 전무는 2017년 자동차전지.개발센터장으로 보임한 이후 자동차전지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자동차전지 제품 경쟁력 개선 및 미래준비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수령 전무는 전지 사업 초기부터 개발분야 주요 직책을 경험한 전지 사업 전문가다. 작년 3월부터 전지 품질센터장으로 보임해 품질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LG화학에서 브랜드·홍보를 지휘하던 성환두 상무는 전무로 승진, LG에너지솔루션 대외협력총괄로 자리를 옮긴다.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는 환경·안전·품질관리 등 제조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생산 기능을 통합한 '글로벌 생산센터'를 신설하고, 현재 석유화학사업본부 테크센터장인 선우지홍 상무를 선임했다.


신임 CTO에는 유지영 부사장, 신임 첨단소재사업본부장에는 남철 전무를 선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