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타이탄 인니법인, 생산·판매 '껑충'


코로나로 포장재·위생용품 수요 확대·경제 반등 영향

 

 

 

 

 

롯데케미칼타이탄(LC타이탄)의 손자회사 LC타이탄 인도네시아법인이 작년 3분기 생산량과 판매량 모두 증가했다. 경기가 회복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포장재·위생용품 수요가 늘어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LC타이탄 인니법인은 작년 1~3분기 생산량이 25만1000t으로 전년 같은 기간(22만4000t)보다 12% 증가했다. 판매량도 24만1000t에서 25만9000t으로 뛰었다.


생산·판매량이 증가한 배경은 코로나19로 인한 위생재, 포장재 수요 강세에 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며 온라인 쇼핑, 음식 포장 등 포장재 수요가 커지고 위생장갑을 비롯해 위생 관련 용품의 구매가 늘었다. 이는 폴리머 제품의 니즈 확대로 이어지며 LC타이탄 인니법인이 수혜를 입었다. LC타이탄 인니법인은 연간 45만t의 폴리에틸렌(PE)을 생산하고 있다. 


경제 회복도 영향을 미쳤다. 아시아 지역의 일부 국가들이 봉쇄령을 해제하고 경기가 살아나면서 작년 초 억눌렀던 수요가 나타났다. 최대 수요처인 중국은 작년 1분기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8%까지 떨어졌으나 2분기 3.2%, 3분기 4.9%로 반등했다. 작년 2분기부터 소비가 회복되며 올해 7% 이상의 성장률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 상승과 경기 회복으로 LC타이탄의 전체 실적은 오르막길을 걷고 있다. 작년 1분기 695억원의 적자를 냈지만 2분기 340억원으로 흑자 전환해 3분기 481억원까지 수직 상승했다. 전년 3분기(207억원) 대비 두 배 이상 확대됐다. 3분기 매출액은 5440억원으로 전년 동기(6225억원)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전분기(4455억원)보다 증가했다. 


한편, LC타이탄은 롯데케미칼의 동남아 핵심 기지다. 롯데케미칼이 지난 2010년 말레이시아 국영 석유화학사 타이탄 지분 100%를 인수한 후 에틸렌과 PE, PP 등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해왔다. 2017년 말레이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시키며 성공적인 인수합병(M&A)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