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화학, 부생수소 활용 온실가스 감축 성공


온산공장 온실가스 연간 2만6000톤 감축

40억원 규모 탄소 배출권 추가 인정

 

 

 

 

 

이수화학이 국내 화학공정 산업최초로 부생수소 활용 방안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에 성공, 연간 2만6000톤 규모 탄소배출권을 획득했다.


이수화학은 온실가스 전문 컨설팅 업체인 ㈜이너젠컨설팅과 협력해 환경부에 제안한 '부생수소 활용을 통한 수소제조공정 대체사업 방법론'이 지난달 환경부의 승인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온실가스 방법론이란 정부가 공인하는 온실가스 감축 평가방법으로 계산 방법 및 모니터링 기준이 기술돼 있으며, 한국표준협회의 엄격한 현장 검증 및 심사를 거쳐 환경부에서 승인한다.


회사 측은 부생수소 활용을 통해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온산공장의 온실가스 규모를 연간 2만6000톤 감축했다고 전했다. 이와 같은 성과로 이수화학은 3차 계획기간(2021~2025년) 동안 총 13만tCO2-eq(이산화탄소 상당량톤) 규모의 탄소 배출권을 추가로 인정받게 됐다. 시세로 환산하면 대략 26~40억원 수준이다.


이수화학의 친환경 기술력은 대내외에서 꾸준히 인정받고 있다. 지난 2018년 에너지공단에서 주최한 에너지절감 우수사업장 인증 수여식에서 '에너지챔피언' 자격을 획득했다. 2019년에는 환경부와 한-EU배출권거래제협력사업팀이 주최한 행사에서 '탄소배출권 거래제 우수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