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美 다우케미칼 고부가화학 사업(PVDC) 인수 완료

 

 

SK종합화학(대표 김형건)이 지난 15일 미국 다우케미칼의 폴리염화비닐리덴(이하 PVDC, Poly Vinylidene Chloride) 사업 인수를 마무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SK종합화학은 올해 다우케미칼과 진행된 두 건의 M&A 건을 모두 연내에 마무리 지었다.


SK이노베이션의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은 지난 10월 11일 다우케미칼의 PVDC 사업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후 약 두 달간 사업인수 절차를 진행한 끝에 다우케미칼이 보유한 PVDC 사업 브랜드인 SARAN™ 상표권을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소재 생산 설비, 관련 제조기술, 지적 자산 등 사업 일체를 확보했다.

 

SK종합화학은 올해 두 건의 고부가 포장재 소재사업 M&A를 모두 성사시키며 글로벌 고부가 포장재 소재시장에서 메이저 업체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 9월 초에는 다우케미칼로부터 기능성 접착 수지의 한 종류인 에틸렌 아크릴산(Ethylene Acrylic Acid, EAA) 사업 인수를 마무리했다. 이는 알루미늄 포일이나 폴리에틸렌 등 포장재용 접착제로 활용된다.

 


이로써 기존에 보유한 폴리에틸렌, 넥슬렌, EAA에 이어 PVDC까지 다층 포장재 필름(Multi-layer Packaging Film)의 기본 핵심 소재들을 확보하게 됐다.

SK종합화학은 향후 각 영역의 핵심 제품을 추가적으로 확보해 고부가 포장재 사업 분야 글로벌 선두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올해 들어 자동차용 소재사업(Automotive)과 고부가 포장재 사업(Packaging)을 차세대 성장 주력 분야로 선정하고, 고부가 제품 확보를 추진해 왔다.

이번 PVDC 인수를 완료하며 글로벌 화학 시장에서 굵직한 M&A건을 모두 품에 안게 되는 성과를 냈다.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은 “차세대 성장 주력 분야인 고부가 포장재 사업과 자동차용 소재를 중심으로 다양한 제품군과 기술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R&D, M&A, 합작 등 다양한 방안을 통해 핵심 소재와 기술력을 보유해 나가며 향후 해외 시장에서의 탑 플레이어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