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아크릴산·SAP 대규모 증설…여수공장 3000억원 투자

 

손옥동 사장 "고부가 중심 사업구조…차별화된 성과 창출"

아크릴산 70만톤·SAP 50만톤 '대규모 일관 생산체제' 구축

 

 

LG화학이 아크릴산 관련 사업을 확장한다. 고부가 사업으로 육성하려는 전략의 일환이다.

 

LG화학은 2019년 상반기까지 여수공장에 총 3000억원을 투자해 아크릴산(Crude Acrylic Acid·CAA) 생산능력 18만톤과 SAP(고흡수성 수지·Super Absorbent Polymer) 생산능력 10만톤을 증설한다고 26일 밝혔다.

LG화학 관계자는 "증설이 완료되면 아크릴산 70만톤과 SAP 50만톤의 대규모 일관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면서, "이를 통해 연간 3000억원 이상의 매출 증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NCC(나프타 분해공정 중 프로필렌 생산)-아크릴산-SAP로 이어지는 프로필렌 체인의 수직계열화도 강화된다.

 

아크릴산은 프로필렌을 고온에서 산소와 반응시켜 생성되는 액상 제품이다. 아크릴산은 SAP·도료·점착제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아크릴산 세계시장 규모는 올해 590만톤에서 2020년 675만톤으로 연평균 5%의 견조한 성장이 예상된다.

 

SAP은 자기 무게의 최대 500배에 달하는 물을 흡수할 만큼 뛰어난 흡수력과 보수력(압력을 가해도 흡수된 물이 빠져나가지 않는 특성)을 가진 고분자 소재다. 기저귀 및 위생용품의 핵심 소재로 사용된다.

 

아크릴산 사업은 국내 LG화학을 비롯 독일 바스프(BASF), 미국 다우(DOW), 일본 미쯔비시 등 세계적인 기업만 고유의 공정기술을 갖추고 있다.
LG화학은 아크릴산 촉매 및 제조공정까지 독자기술로 개발했다.

 

SAP 또한 고도의 생산 기술이 필요한 분야다.
LG화학을 비롯 독일 에보닉, 바스프, 일본촉매 등 소수의 선진 화학기업만이 생산하고 있다.


LG화학 손옥동 사장(기초소재사업본부장)은 "아크릴산 증설을 통해 원료의 안정적 공급과 SAP 매출의 확대가 기대된다"며,

"고부가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통해 어떤 상황에서도 차별화된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고부가 화학소재 매출 올해 4조원→2020년 7조원
LG화학은 기초소재 분야에서 고부가 제품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아크릴산 및 SAP 증설 3000억원 투자를 포함해 현재 진행중인 기초소재 분야 국내 투자 규모는 1조원을 넘어섰다.

 

앞서 지난해 4000억원을 투자해 엘라스토머 생산량을 20만톤 증설 중이다.

엘라스토머는 고무와 플라스틱의 성질을 모두 갖춘 고부가 합성수지다.

내년에 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엘라스토머 생산량은 현재 9만톤에서 29만톤으로 세배 이상 증가한다.

 

또한 LG화학은 나주에 2300억원을 투자해 '고부가 첨단소재 연구개발센터'를 건립, 친환경 가소제 16만톤을 증설하는 친환경 사업단지 구축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대산공장 NCC(나프타분해공장)에 2870억원을 투자, 에틸렌 생산량 23만톤 증설을 진행 중이다.
2019년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의 연간 에틸렌 총 생산량은 기존 220만톤에서 243만톤 규모로 확대된다.

 

LG화학은 고부가제품 비중을 지속적으로 높여 엘라스토머 등 메탈로센계 PO(폴리올레핀), 고기능 ABS 및 EP(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차세대 SAP, 친환경 합성고무 등 고부가 제품의 매출을 현재 4조원 규모에서 2020년까지 7조원 규모로 늘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