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대산석유화학단지 3조 투자…"870명 직접고용"

지자체와 대산산업단지 첨단화 적극 지원


  

 

롯데케미칼은 6일 대산석유화학단지에 3조원 투자하고 870명을 고용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허수영 롯데그룹 부회장(석유화학협회장)은 6일 대산석유화학단지에게 열린 산업부 주최 '화학산업발전 간담회'에서 이 같은 투자계획을 밝혔다.

 

허 회장은 산업부가 제시한 '화학산업 발전전략'에 대해 필요성을 공감하고 "화학업계도 고부가 소재에 대한 R&D와 투자확대, 상생협력,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롯데케미칼도 대산 첨단화학 특화단지 조성에 3조원을 투자해 870명을 고용하겠다"면서 "인근 업체와 전략적 제휴와 연계협력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간담회 이후 정부와 화학업계는 '대산 첨단화학 특화단지 합동지원반'을 출범시키고 화학산업의 첨단화를 위해 뜻을 모았다.

 

출범식에는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남궁영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이완섭 서산시장, 석유화학업계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정부와 업계는 특화단지 조성을 포함한 대산 석유화학단지 개발을 위해 적극 협력하고 용수와 전력 등 산업인프라 확충을 위해서도 협력할 방침이다.

또한 충청남도와 서산시는 인프라 확충 외에도 기업의 투자에 지장이 없도록 규제 개선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