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현대차, 사내벤처 협업 드라이브

 

사내벤처 육성 및 사업화 위한 MOU 체결
양사 벤처 협력 통해 위치기반 서비스 모델 개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1일 현대자동차와 사내벤처 운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를 계기로 각 사의 사내벤처 운영과 관련해 상호 유기적인 협조 체제를 구축하고 ▲사내벤처 프로그램의 운영 및 사업화 협력, ▲사내벤처팀 간에 서비스 개발 및 운영, ▲사내벤처팀들의 서비스 확대 및 사업화 방안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그 첫 사례로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사내벤처팀인 ‘팔짝(Palzak)’과 현대자동차 사내벤처팀인 ‘롤러마켓(RollerMarket)’이 위치기반 서비스와 관련한 업무 제휴를 진행한다.


‘팔짝’이 개발한 비즈니스 모델은 러닝운동을 하는 사용자들을 위한 오디오 코칭 모바일앱으로 사용자들에게 오디오 형태로 페이스메이커를 해주거나 효율적인 러닝을 위한 트레이닝 컨텐츠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현대차 '롤러마켓'의 비즈니스 모델은 자율주행 PBV(목적기반모빌리티) 커머스 플랫폼으로 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 내에서 이동을 원하는 사용자에게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제공하는 온디맨드(On-Demand) 서비스 모델이다.


‘팔짝’과 ‘롤러마켓’은 앞으로 위치기반 서비스를 바탕으로 한 연계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사내벤처 프로그램인 'K-Ventures'를 총괄하고 있는 기획담당 노정석 상무는 “이번 MOU를 통해 양 사의 폭넓은 사업 영역 안에서 다양하고 유기적인 벤처간 협업이 실현되도록 기반을 마련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편리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활발한 사내벤처 육성을 위해 100억원 규모의 사내벤처 펀드를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사업영역을 불문하고 창의적인 사업 아이템으로 선정이 되면 높은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해당 스타트업에 지분 참여 등으로 제안자 스스로 전문성과 주도권을 갖고 신사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외부 벤처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 3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PEF를 통해 30억을 투자한 터치 직접회로(IC) 개발회사인 ㈜지2터치는 노트북용 터치IC를 공급하는 강소 벤처회사다.


또한 혁신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 발굴하고 신사업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프로그램인 서울산업진흥원(SBA) 주관 ‘위코노미 스타트업 챌린지(Weconomy Startup Challenge)’에도 지난해부터 참여하고 있다.


유망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대한 공동 연구 및 사업화를 지원해 미래 먹거리 창출의 기회를 넓히고 스타트업과의 동반 성장하는 기회도 확대해 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