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화학설비 정비작업 로봇이 한다

 

GS칼텍스 '질소 상 촉매 교체' 로봇 도입

허세홍 사장 “시도하지 않은 방식 수용, 외부와 협업 중요"

 

 

 

 

GS칼텍스가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을 통한 정유·석유화학 안전 혁신에 나선다. 

GS칼텍스는 국내 최초로 위험성이 높은 ‘질소분위기(Nitrogen atmosphere) 촉매 교체 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했다고 14일 밝혔다. 

 

정유·화학시설 정비작업에서 활용되는 질소분위기 작업은 화재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질소를 투입해 작업한다. 작업자가 질식 사고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최근 4년간 국내 질식 재해자는 65명, 이중 31명이 사망했다. 전체 산업재해 사망률 1.5%보다 30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GS칼텍스는 로봇 활용으로 질소분위기 작업을 위한 위험성 검토, 작업 시간 단축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정유·화학 관련 시설에 추가 적용할 계획이다. 

 

로봇을 활용한 질소분위기 촉매 교체작업은 GS칼텍스의 오픈 이노베이션 사내프로그램인 SBT(Self-designed Business Trip)에서 나왔다. SBT 프로그램은 구성원이 아이템을 선정하고 참여할 그룹을 구성하면 내부 심사를 통해 선발된 그룹을 대상으로 벤치마킹, 컨퍼런스, 프로토타입 제작, 파일럿 테스트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는 산업간 경계를 넘어서 공존을 모색하는 비즈니스 에코시스템이 필수적"이라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시도해보지 않은 방식을 수용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외부와 협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 사장은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해 디지털 역량강화가 중요하다”며, “전사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디지털 기술을 실제 업무에 적용하는 속도를 높이자"고 독려했다. 

 

                         ▲ 로봇을 활용한 질소분위기 촉매 교체작업

  

GS칼텍스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디지털 역량 강화로 생산공정 안전 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 2015년부터 여수공장에서 인력의 접근이 어려운 설비 상부의 부식과 균열 점검에도 드론을 활용해왔다. 

 

또한 실제 공장과 똑같은 가상 공장을 구현시키는 디지털 트윈 기술이 여수공장에 적용돼 운전 교육 시뮬레이터와 실시간 공정 최적화를 통해 운전원의 역량과 생산성을 높였다. 

 

아울러 공장 내 전체설비와 연계된 데이터를 3D 공정모델을 통해 볼 수 있는 '3D설비정보넷'도 준비 중이다. 3D 설비정보넷을 통해 현장에 가지 않고도 정비이력, 설계도면, 운전현황을 실시간 확인함으로써 효율적인 설비 관리가 가능하다. 

 

[출처 : E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