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케미칼, 美크레이튼 인수…그룹 최대 규모 M&A 성사


글로벌 석유화학회사 美 크레이튼 16억달러에 인수

미국, 유럽 SBC 시장 점유율 1위 기업

M&A로 확보한 800여개 특허 활용해 핵심 소재 국산화 

 

 

 

 

DL그룹(옛 대림그룹)이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을 단행했다. 신성장 사업을 본격화하면서 글로벌 석유화학사로 도약 중인 계열사 DL케미칼이 세계 1위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 유력 기업을 사들이면서 퀀텀 점프에 나섰다. 

 

DL케미칼은 27일 오후 열린 이사회에서 미국 석유화학사 크레이튼의 지분 100%를 주당 46.5달러, 총 16억달러(약 1조880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고 28일 밝혔다. DL케미칼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현금과 차입매수 방식을 활용한 인수금융으로 필요 자금을 조달해 내년 상반기 안으로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DL케미칼은 이번 M&A로 전통적인 석유화학사를 넘어 미국과 유럽의 1위 스타이렌블록코폴리머(SBC) 제조사이자 바이오 케미칼 기업으로 단숨에 도약하게 됐다. 

 

크레이튼은 폴리머와 케미칼 2개 사업부를 통해 미국과 유럽 등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 13개의 생산 공장과 5개의 연구개발(R&D)센터를 거느리고 있다. 지난해 총 매출액은 15억6300만달러, 조정 상각전 영업이익(EBITDA)은 2억6200만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폴리머 사업의 주력 제품은 SBC로 미국과 유럽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SBC는 위생용 접착제와 의료용품 소재, 자동차 내장재, 5세대 이동통신(5G) 케이블 등에 쓰이는 첨단 기술 소재다. 

 

크레이튼은 소나무 펄프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정제해 화학제품을 만드는 최대 규모의 바이오 케미칼 회사로도 유명하다. 이 회사의 바이오 케미칼 생산 능력은 연 70만t으로 바이오 디젤 같은 친환경 연료부터 고기능성 타이어 재료, 친환경 접착제 등의 소재를 생산한다. 

 

DL케미칼이 주목한 것은 800여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크레이튼의 독보적인 기술력이다. 크레이튼이 생산하는 SBC는 합성고무 중에서도 부가가치가 높다. DL케미칼은 이번 인수로 확보한 특허를 활용해 핵심 소재의 국산화에 나설 예정이다. 아시아로 시장 외연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상우 DL케미칼 부회장은 "DL케미칼은 크레이튼이 현재 개발하고 있는 혁신 제품을 조기에 상업화하고 DL케미칼의 공정 운영 및 설비 관리 역량을 접목해 크레이튼의 수익성을 한 단계 높일 것"이라며, "이번 인수로 미국과 일본, 독일 등 소수의 기술 선진국이 글로벌 공급망을 독점해온 핵심 기술을 국산화하고 고성장세를 이어가는 아시아 시장에 대한 투자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아시아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