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울산공장, 국내 최초 친환경 열분해유 화학공정 재투입

 

녹색 전환 성장전략 일환...불순물 제거 후처리 기술로 친환경 연료유 전환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폐플라스틱 순환 경제 구축, 협력 생태계 육성"

 

 

 

 

 

▲ SK지오센트릭과 SK 울산CLX 구성원들이 최초 공정 투입을 위해 열분해유를 싣고 온 탱크 트럭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SK이노베이션 울산CLX(Complex·화학제품복합생산단지)가 폐플라스틱으로부터 뽑아낸 열분해유를 정유∙석유화학 공정 원료로 투입한다. 

 

SK지오센트릭(옛 SK종합화학)은 국내 최초로 폐플라스틱을 고열로 분해해 만들어진 열분해유를 SK이노베이션 울산CLX의 정유∙석유화학 공정에 원료유로 투입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원료유로 투입된 열분해유는 다른 원유와 마찬가지로 SK에너지 정유공정과 SK지오센트릭 석유화학 공정을 거쳐 석유화학 제품으로 다시 태어난다. 

 

이는 석유로부터 만들어진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다시 석유로 뽑아내는 세계 최대 ‘도시유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는 SK지오센트릭 그린트랜스포메이션(Green Transformation) 전략의 첫 걸음이란 설명이다. 

 

지금까지 열분해유는 염소 등 불순물로 인해 공정 투입 시 대기 오염 물질 배출, 설비 부식에 대한 우려로 석유화학 제품 원료로 사용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SK지오센트릭은 전통 화학사업 역량에 기반해 열분해유 속 불순물을 제거하는 후처리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에 도입한 열분해유는 SK지오센트릭과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이 2019년부터 후처리 관련 공동 연구를 진행해 온 국내 중소 열분해 업체 제주클린에너지 생산 제품이다. SK지오센트릭은 친환경을 위한 폐플라스틱 열분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업 관점에서 이들이 생산한 열분해유를 도입해 품질을 개선했다. 

 

이와 함께 SK지오센트릭은 글로벌 기술 파트너링을 통해 SK 자체 불순물 제거 공정을 결합시킨 대형 열분해 공장 건설도 추진한다. SK지오센트릭은 이미 올해 초 美 열분해 전문업체 브라이트마크社와 협약을 맺고, 7월 울산에 대형 열분해 공장 등 화학적 재활용 방식의 도시유전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글로벌 기술과 협업한 열분해유 공장은 2024년 상업 가동 예정이다. 연간 20만톤 규모의 폐플라스틱 처리가 가능하다. 

 

SK이노베이션 울산CLX 유재영 총괄은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열분해유의 친환경적인 의미에도 불구하고 기술적 한계로 공정 투입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60년간 정유∙화학사업 역량에 기반한 연구개발 및 공정기술을 바탕으로 최적의 솔루션을 도출해 실제 공정에 투입하는 첫 사례"라고 의미를 전했다. 

 

SK지오센트릭은 올 초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활용해 SK 자체 공장 열분해유 투입을 통한 공정 원료화 실증 목적의 ‘실증 규제 특례’를 신청했다. 산업부와 환경부는 폐플라스틱 소각∙매립을 대체할 수 있는 열분해유 공정 원료화 사업의 온실가스 및 토양 오염 저감 효과를 인정해 최종 승인했다. 

 

SK지오센트릭은 열분해유 투입량을 최초 연간 200톤에서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사업법(석대법)' 법령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은 "열분해유 최초 도입은 플라스틱 자원 순환 경제와 친환경 확산을 위해 정부와 대∙중소기업 등 민관이 합심해 노력한 산물”이라며, “ESG 경영에 기반해 탄소에서 그린사업으로의 체질 개선을 목표로 생태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EBN]